본문 바로가기
Quick

보도자료

<한국문학과 오무라 마스오> 국립한국문학관 해외수증 기념 학술대회 개최

  • 2024.01.25
  • 862
  • 국립한국문학관

<한국문학과 오무라 마스오>

국립한국문학관 해외수증 기념 학술대회 개최

- 22(), 연세대학교 위당관



국립한국문학관(관장 문정희)은 해외수증 기념 학술대회 “한국문학과 오무라 마스오”를 2월 2일(금), 연세대학교(문과대학, 학장 김민식)에서 개최한다. 2023년 국립한국문학관에 평생 수집한 자료를 기증한 오무라 마스오 (大村益夫)의 1주기를 맞아 그를 추모하고, 아울러 국립한국문학관의 해외 수증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한국 문화콘텐츠가 세계무대에서 각광받는 시점에서 해외 한국문학 연구와 자료의 현황을 점검하고 그 가치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학문과 삶, 다큐멘터리 상영


윤동주 문학 자료와 콘텐츠,

일본 학자의 눈으로 본 한국문학 논의


본 행사에 앞서 오무라 마스오의 학문적 삶과 해외 자료이관 과정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오무라 마스오의 서재:시간이 쌓아올린 빛”을 상영한다. 일본 치바현의 오무라 마스오 교수 자택에서 요코하마항-인천항-국립한국문학관까지 이관 과정이 기록영상으로 담겼다. 오무라 마스오 교수 본인의 생전 영상을 포함하여 유족과 연구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평생을 오롯이 자신의 길을 걸어온 한 학자의 삶이 전하는 특별한 감동을 맛볼 수 있다.

학술대회 1부 “윤동주-자료, 문화, 콘텐츠”에서는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중요한 업적 중 하나인 윤동주 연구를 문화 콘텐츠라는 관점으로 확대하여 논의한다. 오무라 마스오 교수는 북간도 용정의 윤동주 묘소를 최초로 발견했고, 유족으로부터 시인의 원고를 전달받아 『〔사진판〕윤동주 자필시고전집』을 펴냈다. 이러한 업적을 통해 윤동주 문학의 실증적 연구가 한층 더 단단한 기반을 갖출 수 있었다. 그리고 지금, 윤동주는 한국의 국민시인을 넘어 일본, 중국에서도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일종의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았다. 오무라 교수가 뿌린 씨앗의 결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윤동주 자필시고전집』을 오무라 교수와 함께 펴낸 심원섭 교수(전 일본독쿄대獨協大), 연세대학교 윤동주기념관 콘텐츠를 조성한 김성연 교수(연세대)의 발표를 통해 윤동주 문학 원전자료의 중요성과, 문화콘텐츠로서의 확대가능성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일본 ‘릿쿄대학 윤동주 문학회’ 야나기하라 야스코 대표가 일본 윤동주 문학 모임의 활동을 소개하고 서재길(국민대), 이영준(경희대)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2부 “한국문학과 오무라 마스오”에서는 일본 1세대 한국문학 연구자인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학문적 여정을 따라 번역, 문학사, 연구방법과 자료학, 작가론, 해외 한국학을 주제로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연구 성과를 짚어본다. 중국문학을 전공했던 청년 오무라 마스오가 중국과 일본 사이에서 한국을 발견하고 평생 한국문학 연구의 길을 걷게 되는 과정, 그리고 그 학문적 여정에서“일본인 한국문학 연구자”라는 자의식을 놓지 않고 연구의 방향과 범위를 설정하면서 얻어낸 성과를 한국과 일본 학자들의 발표와 토론으로 만날 수 있다. 일본문학 연구자 곽형덕 교수(명지대), 일본의 한국문학 연구자 시라카와 유타카 교수(큐슈산업대학), 한국문학 연구자 정종현(인하대), 윤대석(서울대), 장문석(경희대) 교수가 발표를 맡았고, 권보드래(고려대), 조은애(동국대) 교수가 토론한다.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연구를 경유하여 한국문학을 더 넓고 풍부하게 바라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국립한국문학관, 해외 자료와 연구의 가치에 더욱 관심 가질 것


문정희 관장은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연구는 식민지배, 분단, 냉전 등으로 불가피하게 금기와 제한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한국문학의 빈틈을 채우고 그 세계를 확장한다. 윤동주 묘소 확인은 그 단적인 예다.”라며 오무라 마스오 교수 자료 수증과 학술대회의 의의를 강조했다. “해외 수증을 계기로 한국문학을 안팎에서 바라볼 수 있는 국립한국문학관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감당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공동개최자인 연세대학교 문과대학의 조강석 부학장은 “윤동주 문학의 정신이 새겨진 그의 모교 연세대에서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학문세계를 논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는 감회를 밝히며 학술대회가 윤동주 문학에 대한 활발한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립한국문학관은 2016년 ‘문학진흥법’ 제정을 근거로 2019년 법인이 설립되었다. 2026년 개관을 목표로 고전과 근현대를 아우르는 한국문학 자료 수집, 대중적 문학 향유를 위한 전시,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8년 하동호 교수의 소장자료 5만 여점 기증을 시작으로, 2023년 오무라 마스오 교수의 기증자료 1만 5천여점을 포함, 총 10만 여점의 한국문학 자료를 수집하였다. 『삼국유사』부터,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까지, 한국문학의 대표자료를 소장하고 있으며, 이 자료는 정리가 완료되는 대로 일반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개관 시에는 명실상부한 한국문학 자료의 소장기관, 국가문학유산의 미래가치를 생산하는 원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한국문학관 자료구축부 서영인(02-6203-406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자료는 국립한국문학관 사무국에서 배포하는 보도자료임을 알려드립니다."

open_mark.png